이것저것2014.06.08 15:51

 

장인께서는 외식을 싫어하신다. 외식에 쓰는 돈을 무척 아까워하신다. 처의 5남매는 그런 장인의 근검절약을 약간의 원망 섞인 시선으로 볼 때가 있다. 나도 ‘이런 날엔 아까운 내색하지 않으시면 좋을 땐데’ 할 때가 있고 말이다.

 

장인께선 70이 넘으셨는데도 건강하게 농사지으시고 자식들에게 손도 벌리시는 일이 없다.

되려 매해 쌀이랑 감자랑 이것저것 먹거리를 자식들이 얻어먹는 실정이다. 얼마 전엔 막내아들 장가도 보내셨다. 집도 한 채 장만해주시며 말이다.

 

건강하신 데다가 자식들에게 금전적 부담도 주지 않으시고 손수 지으신 농사로 먹거리를 보내주시는 장인어른이 얼마나 감사한지 모른다. 외식을 그렇게나 싫어하시는 근검절약이 없었더라면 이렇게 감사해야 할 상황이 될 수 있었을까 생각해본다.

 

TV로 이건희 회장의 입원소식을 접하셨을 땐 자신에 찬 목소리로 “내가 저 사람보다 낫다.”라 하셨다. 난 “그 말씀 지당하십니다.”라고 맞짱구 쳤다. 소박하며 유쾌한 자신감이었다. 장인께선 참 잘 사신 거 맞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것저것'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잔소리  (2) 2014.06.26
생활고  (1) 2014.06.25
치자꽃  (0) 2014.06.23
구슬 꿰어 볼까?  (2) 2014.06.21
장인어른의 근검절약  (4) 2014.06.08
차수리 (차 에어컨 수리)  (4) 2014.05.25
프라멩코 기타연주자 Estas Tonne  (0) 2014.05.16
말장난?  (4) 2014.05.10
조문  (0) 2014.05.07
Posted by 시선과느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하나비

    멋진 장인어른이셔요.

    며느리된 입장에선 부모님들이 외식 너무 싫어하시면 좀 힘들기도 하지만 ^^;;;

    2014.06.11 11:5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5월에 며느리가 생겼습니다. 내년 정도에 한번 물어봐야겠습니다.
      "시아버지께서 잘 해주시남?" 하고요.^^
      친손주만 보게 해주면 완전 잘 해주실 텐데. ㅋ

      2014.06.11 13:07 신고 [ ADDR : EDIT/ DEL ]
  2. 어미새

    우리 아버지도 꼭 그러셨어요. ^^ 바깥에서 뭘 사드시는 법이 없으셨죠.
    퇴근길에 콩나물 한 봉지라도 장을 봐서 들고 오시고...
    얼마나 근검절약 하셨는지... 그렇게 오남매를 가르치셨죠. ㅠ
    이 글 읽으니, 저도 자린고비 아버지에 대해 글 하나 쓰고 싶어지는걸요. ㅎㅎ

    2014.06.13 16:1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