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아이^0^2013.11.29 23:02


아들이 옷장 서랍을 여는데 그것이 집사람의 발에 부딪혔다. 아플 정도는 아니었지만, 집사람은 장난으로 아프단 표현(과장되게)을 하며 아들 앞에 쓰러져 우는 척을 했다. 그런데 아들의 반응은 평소와 달리 집사람에게 다가와 같이 우는 것이다.


남아(男兒)는 여아(女兒)보다 감정 공유에 서투르단다. 그것을 알면서도 엄마가 아플 때 아들이 알아줬으면 했던 집사람은 아들의 이번 반응이 기쁘고 즐거웠나 보다. 다른 사람과 마음을 공유할 수 있는 아이로 자라기를 바라며, 전화기 너머로 들려오는 집사람의 기쁜 목소리를 나도 공유하며 즐거워하고 기뻐했다.


'우리아이^0^'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영화관에서  (0) 2014.09.15
봄소풍 (아침고요 수목원으로)  (0) 2014.05.29
비눗방울 목욕  (2) 2014.05.19
우리 아이 밥 잘 먹이는 방법  (0) 2013.12.24
감정을 공유하다.  (0) 2013.11.29
아들의 장난감 자동차  (0) 2013.11.15
늦은 출근 중 버스에서  (0) 2013.09.30
너만 한 녀석은 다신 없겠지  (0) 2013.08.24
아빠~아빠~ [62주]  (3) 2013.03.23
Posted by 시선과느낌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