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아이^0^2012.08.19 11:02


시원한 자유로를 타고 우리 세 식구, 인천공항으로 나들이 나왔습니다.

신용카드로 무료 발렛파킹을 한 후 어디 먼 외국의 멋진 곳으로 떠날 것처럼 들뜬 마음으로 공항을 이리저리 돌아다녔습니다.

참고로 일부 신용카드로 한달에 3번 발렛파킹을 무료로 할 수 있답니다. 이곳 공항의 발렛파킹 비용은

1만 5천원 정도하더라고요. 한나절 정도 있었는데 주차비는 5천원 정도였고요. 주차비 참 착하죠?


유모차가 익숙하지 않은 아들은 아직은 기분 좋은가 봅니다. 유모차에 적응을 잘 해야 할 텐데요.

앞에서 웃어주면 따라 웃어줍니다.



아들 출산 전, 휴양지인 ‘세부’로 가던 날의 커피 맛이 기억나 그 때의 커피점을 다시 들렀습니다.


이날 커피 맛은 맛있는 추억의 기대심리 때문이었는지 기대보단 못했습니다.

진짜 비행기 타고 멀리 떠나는 거였으면 커피 맛이 더 좋았을지 모르겠습니다.

(집사람도 이날 커피 맛은 별로였다는 군요.)



비행장이 보이는 카페가 있어 자리 잡았습니다. 비행기가 뜨고 나는 것을 볼수 있었으면 더 좋았을 텐데 우리가 볼수 있는 것은 비행기 주차장 정도였습니다.


돌아다니느라 아들도 저도 피곤합니다. 밖은 비가 내리고 있네요.



집사람 장난기가 발동했습니다. 아들 머리에 뭘 씌우는 것을 즐겨합니다.

집사람의 행동과 아들의 결과 모습이 재미있습니다.



아들 표정이 슬슬 배고프고 지겨워합니다. 수유실 찾아 젖을 먹여야겠습니다.


어디론가 떠나고 싶은데 그러지 못하는 마음은 옛 추억으로 달래고, ‘언제 떠나볼까?’란 기쁜 희망을 그곳에 두고 온 기분입니다.


한 지인분께서 가끔 책이랑 노트북을 들고 혼자 공항으로 놀러온다는 말씀이 기억나, 일상과 같지 않은 

이 날이 생겼습니다. 감사합니다.^^



Posted by 시선과느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나윤엄마

    비오는 공항에서의 데이뚜라~~~~
    멋진데요~~~

    2012.08.20 14:2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일상적인 것이 아닌 색다름이 좋았어.
      그러나 자주 갈 곳은 아닌거 같아. 할게 생각보다 없다는...

      2012.08.20 18:37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