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아이^0^2013.09.30 18:53


늦게 일어나 집사람이 차려준 밥을 먹는다. 오랜만에 먹어보는 집밥이다. 집사람이 잰 김이 참 맛나다.


식탁 아래서 엄마 아빠를 올려다 보고 있는 아이의 눈이 안되보여 내 무릎에 앉혀 높고 식사를 계속한다. 엄마는 손가락만한 김밥을 만들어 아이의 입속에 넣어준다.


밥을 먹다 느낌이 이상해 아이를 내려다보니 어느새 아이는 고개를 떨구며 졸고 있다. 낮잠 잘 시간인가보다. 나가기 전에 아이를 재우고 싶어 속도를 내 밥을 먹는다.


아이를 안고 스피커에서 흘러나오는 음악에 내 몸을 맞춘다. 아이가 깊이 잠들기 시작한다. 아이를 안고 있는 가슴과 팔, 머리를 감싸고 있는 내 손이 따듯해진다. 가슴에 생긴 따듯함에 자성(磁性)이 있는지 아이가 한결 가볍다. 출근은 해야 하는데 가슴의 따듯함이 좋아 좀 더 안고 있다.


지금은 아이의 온기를 가슴에 담은 채 출근 중이다.


< 2013년 4월 3일 버스에서 >


'우리아이^0^' 카테고리의 다른 글

비눗방울 목욕  (2) 2014.05.19
우리 아이 밥 잘 먹이는 방법  (0) 2013.12.24
감정을 공유하다.  (0) 2013.11.29
아들의 장난감 자동차  (0) 2013.11.15
늦은 출근 중 버스에서  (0) 2013.09.30
너만 한 녀석은 다신 없겠지  (0) 2013.08.24
아빠~아빠~ [62주]  (3) 2013.03.23
기념 달력  (2) 2013.03.09
첫돌 답례품 (지산이네 집 / 아이 사진집)  (4) 2013.02.18
Posted by 시선과느낌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