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것저것2015.05.27 00:10

이따금 찾는 어느 순대국 집에서의 늦은 밤이었다. 내 옆자리엔 노인 3,4분이 자리하고 있었다. 혼자인 내 귀는 자연스럽게 그 노인분들의 대화를 귀에 담았는데, 대화를 통해 과거 또는 현재 예술계에 관계된 분들임을 알 수 있었다. 


그분들의 대화 말미에 한 분이 누군가에게 전화한다. 대화의 상대는 손주인가 보다. 대화는 이렇다. “너 내일 시험이라고 했지? 수험 번호가 ‘0000’이라 했지? 그래. 할아버지가 교수에게 전화해두마.” 전화기에서 들릴 듯 말듯 들려오는 목소리는 “감사합니다! 할아버지!”라고 답한다. 


순대국이니 순대 특유의 냄새가 나는 건 당연한데, 그날따라 좋지 않더라. 요즘 너무 자주 먹었나?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것저것' 카테고리의 다른 글

주차금지  (0) 2017.12.04
감기  (0) 2017.12.04
뉴스타파, 해방70년 특별기획 ‘친일과 망각’ (2부 - ‘뿌리깊은 친일’)  (0) 2015.08.11
뉴스타파, 해방70년 특별기획 ‘친일과 망각’ (1부 - ‘친일후손 1177’)  (0) 2015.08.08
순대국집에서  (0) 2015.05.27
가볍게 마시기  (6) 2015.01.29
가이오 국수  (2) 2015.01.12
딸꾹질  (0) 2014.12.28
요리책  (0) 2014.12.20
Posted by 시선과느낌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