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것저것2014.11.17 22:11

결과를 도출하는 행동방식에 대한 자기 믿음과 신뢰는 자신감과 개인의 성공을 이끌기에 꼭 필요한 요소다. 하지만 이런 자신감을 갖춘 사람들이 간혹 저지르는 실수가 있는데, 그것은 자신감으로 만들어진 잣대가 타인의 행동, 취향 등을 옳다 그르다 판단할 때이다. 내 생각과 일치하지 않는다면 벗어나고 이탈된 것으로 판단한다는 것이다.


그룹 책임자의 지나친 자신감은 타인의 판단을 부정하고 그룹을 더디고 비효율적인 시스템으로 만든다. 책임자의 자기 신뢰와 자신감은 모눈종이의 가로세로 줄들과 같이 어느 정도의 틀을 정하여 이탈을 방지하는 방향키 정도로 쓰이며, 구성원이 그룹의 존재 이유에 적합한 선을 만들며 구조적 완성도를 만들도록 도움이 바람직하다. 또한 자신이 만든 안내선을 되돌아보며 정렬하고 새로운 것을 발견하고 과거엔 보이지 않던 오류를 찾아 바로잡기를 반복하고 반복해야 한다. 책임자의 자신감에서 오는 행동 방식이 부동적이며, 구성원들에게 많은 것을 정해준다면 그에 소속된 이의 많은 의도는 잘못된 것으로 판단될 가능성이 높고 틀이 조밀할수록 그를 따르는 이들에게 새롭고 멋진 것을 얻기 힘들어질 것이다. 


내게도 과거의 자신감 때문에 만들어졌던 잘못됨이 있었을 거로 생각하며 단단했던 자신감을 ‘내가 틀릴 수도 있다.’란 생각으로 말랑말랑하게 하려한다. ‘내가 틀릴 수도 있다.’란 말은 부정적이지 않으며 새롭고 다른 것을 찾고 함께 할 수 있는 긍정적 자신감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것저것'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가이오 국수  (2) 2015.01.12
딸꾹질  (0) 2014.12.28
요리책  (0) 2014.12.20
주유소에서  (0) 2014.12.06
자신감  (2) 2014.11.17
돌아다니다. (지난 이야기)  (2) 2014.09.03
제비  (2) 2014.07.08
경로당 리모델링  (0) 2014.07.04
레고  (4) 2014.07.03
Posted by 시선과느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어미새

    내가 틀릴 수도 있다... 당연하지요.
    학생의 자세를 잃지 않고 살아가려고 해요. 정신줄 놓기 전까지요.

    2014.11.19 08:2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제가 일하는 공간은 수십 명이 협동업무 하는 형태입니다.
      틀리지 않는다는 믿음은 갑의 위치에 있을수록 강해지더군요.
      "난 갑이니 틀리면 안 되고 그럴 리가 없다."란 의미가 받아들일 때마다
      '난 저러지 말아야지….', '아래 사람 얘기도 귀담아듣고 예의를 지켜야지….' 합니다.

      2014.11.19 11:35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