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아이^0^2013.08.24 02:03


아들이 물놀이 후 배고팠는지 혼자서 맨밥을 찾아 먹는다. 이를 즐겁게 바라보던 집사람이 밥에 조미김을 싸서 아들에게 건넨다. 잘 받아먹는다. 맨밥보단 짭조름하니 맛나겠지.


아들이 고개를 돌려 날 보더니 장난스런 표정을 짓고선, 달려들듯 내게 꼭~ 안긴다. 순간... “그래, 너만 한 녀석은 다신 없겠지.” 싶다. 그 마음으로 나도 아들을 꼭~ 안는다.


'우리아이^0^' 카테고리의 다른 글

우리 아이 밥 잘 먹이는 방법  (0) 2013.12.24
감정을 공유하다.  (0) 2013.11.29
아들의 장난감 자동차  (0) 2013.11.15
늦은 출근 중 버스에서  (0) 2013.09.30
너만 한 녀석은 다신 없겠지  (0) 2013.08.24
아빠~아빠~ [62주]  (3) 2013.03.23
기념 달력  (2) 2013.03.09
첫돌 답례품 (지산이네 집 / 아이 사진집)  (4) 2013.02.18
첫돌(54주)  (6) 2013.02.16
Posted by 시선과느낌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