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것저것2014.12.28 00:03

딸꾹질이 일어나는 건 일 년에 한 번 있을까 말까. 그것이 어떤 것인지 잊을 때쯤 한 번씩 생기는 딸꾹질이지만 해결은 언제나 어릴 적 할머니께서 알려주셨던 방법으로 한다.



1. 밥공기에 어느 정도(네 모금 할 정도)의 물을 담는다. 

2. 물을 담은 밥공기 위에 젓가락을 십자로 올린다. 

3. 젓가락 십자로 만들어진 4면을 통해 물을 한 모금씩 마신다. 십자로 생긴 면이 4곳이 기에 물을 마시는 횟수는 4회가 된다. 이러면 끝. 


젓가락을 십자로 올리는 것 때문에 미신적으로 보일 수도 있으나, 생각해보면 젓가락을 십자로 올렸던 이유는 물 한 모금 마다의 시간 텀을 두기 위한 것으로 여겨진다. 젓가락 없이도 그저 천천히 물을 4회에 걸쳐 마시면 되는 것이다. 천천히란 시간은 십자 젓가락을 올린 밥공기를 90° 돌리는 시간이다. 실제로 그렇게 하면 한 모금 마다의 시간 텀은 2~3초 정도다. 

오랜만에 딸꾹질이 생겨 이제는 방법상에 필요치 않은 젓가락이지만 할머니 생각에 다시 올려본다. 할머니 생각하니 겨울이면 만들어 주셨던 살얼음 동동 떠다니는 식혜가 생각나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것저것' 카테고리의 다른 글

뉴스타파, 해방70년 특별기획 ‘친일과 망각’ (1부 - ‘친일후손 1177’)  (0) 2015.08.08
순대국집에서  (0) 2015.05.27
가볍게 마시기  (6) 2015.01.29
가이오 국수  (2) 2015.01.12
딸꾹질  (0) 2014.12.28
요리책  (0) 2014.12.20
주유소에서  (0) 2014.12.06
자신감  (2) 2014.11.17
돌아다니다. (지난 이야기)  (2) 2014.09.03
Posted by 시선과느낌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