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것저것2013.08.28 23:12


해가 진 후 집으로 들어서려는데, 주차장 저 끝에서 대화 중인 한 무리 사람들이 보인다. 자세히 보니 4명 정도의 중고등학생들이다. 그냥 들어갈까 하다가 “거기서 뭐 하니?” 하며 학생들에게 다가간다. 담배 연기가 느껴지며 난 얼굴을 찌푸린다. 한 두 명의 학생이 담배를 피우고 있는 것 같다. 좀 더 다가가니 학생들이 담배를 감춘다.


준비하고 있던 것 마냥, 그들에 대한 거부감이 이내 나를 감싼다. “다른 곳으로 가”라며 난 손짓한다. ‘훠이~’ 하며 논에 있는 귀찮은 새를 쫓듯이...


학생들이 죄송하다며 고개 숙이고는 내게서 멀어진다. 멀어져가는 그들의 등을 확인하고 나는 집으로 들어선다. 그런데 왠지 집으로 들어서는 발걸음이 시원치 않다. 옷을 갈아입고 샤워를 하는 동안 내내 마음이 안 좋다. ‘그런 식으로 쫓아내는 게 아니었는데...’ 싶다.


학생과 담배란 것이 머릿속에서 연결되는 순간 ‘잘못된’ 것으로 그들을 평가했다. 그리고 공간을 공유하기 싫다고 선을 그어버렸다. 그들은 대화 할 공간이 필요했을 뿐인데...


그들의 공간을 빼앗은 내 손짓은, 담배를 든 그들의 손보다 더 잘못됐다.


더운데 담배 말고 아이스크림이나 먹을 것이지...


'이것저것'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하늘공원의 야경  (0) 2013.10.25
신발  (6) 2013.10.12
배달 오토바이  (0) 2013.09.30
즉흥적 나들이  (2) 2013.09.01
주차장 학생 담배  (2) 2013.08.28
들꽃 (시인 나태주)  (0) 2013.07.07
먼지싸인 시간  (2) 2013.06.08
테라로사 커피공장  (2) 2013.06.07
매실 담그는 방법 / 매실액 만드는법  (0) 2013.06.03
Posted by 시선과느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용수

    저도 학생때 담배배워서 길거리에서 폈던적이 있었는데.. 입담배였지만ㅋ
    여긴 한갑이 만원가까이라서 끊었었지만 회사다니면서 스트레스때문에 다시 폈죠 ㅠㅠ

    2013.11.07 02:3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