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것저것2014.06.23 02:45



오후 외출 때만 해도 부풀어 오른 꽃망울만 보았는데, 돌아와 보니 하얀 낮을 대신해 하얗게 피어올랐구나. 게으른 이 때문에 좋은 흙을 늦게 만나 꽃이 늦나 했는데, 피고 나니 기쁨은 때와 상관없구나. 이제 시작이니 하얀 기쁨이 넘쳐나겠지.


내게 와서 2년째지? 겨울에 거칠어지던 널 보며 걱정했던 날 기억한다. 환해진 지금의 널 보니 조금 널 알겠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것저것' 카테고리의 다른 글

레고  (4) 2014.07.03
지금이 기회입니다.  (6) 2014.06.29
잔소리  (2) 2014.06.26
생활고  (1) 2014.06.25
치자꽃  (0) 2014.06.23
구슬 꿰어 볼까?  (2) 2014.06.21
장인어른의 근검절약  (4) 2014.06.08
차수리 (차 에어컨 수리)  (4) 2014.05.25
프라멩코 기타연주자 Estas Tonne  (0) 2014.05.16
Posted by 시선과느낌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