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아이^0^2014.11.01 02:47


내가 누군가를 이만큼 사랑하고 아낄 수 있는 사람이었다는 걸 아들이 태어나지 않았다면 알 수 없었을 거다. 태어나준 것만으로도 감사하고, 어묵을 베어 문 자리가 전보다 커진 것만으로도 사랑스럽고 대견해지는 내 아들.

1,000일을 맞아 촛불을 켜니 너에게 아무것도 바랄 것 없음이 다시 한 번 느껴진다.


사랑한다 아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우리아이^0^'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들 태어난지 1,000일  (0) 2014.11.01
영화관에서  (0) 2014.09.15
봄소풍 (아침고요 수목원으로)  (0) 2014.05.29
비눗방울 목욕  (2) 2014.05.19
우리 아이 밥 잘 먹이는 방법  (0) 2013.12.24
감정을 공유하다.  (0) 2013.11.29
아들의 장난감 자동차  (0) 2013.11.15
늦은 출근 중 버스에서  (0) 2013.09.30
너만 한 녀석은 다신 없겠지  (0) 2013.08.24
Posted by 시선과느낌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