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것저것2013.03.19 17:58


찬 기운을 피해 실내에 두었던 화분들을, 활짝 갠 날씨에 빨래 널듯 햇볕 아래 창가에 두었다. 따사로운 봄볕을 받아 몸에 담아 두었던 찬 기운을 뽀송뽀송하게 말리기를 바란다. 그래서 활짝 웃는 꽃으로 그 기쁨을 보여주기를 기다린다.


'이것저것' 카테고리의 다른 글

헐거운 시간  (0) 2013.05.12
브런치 감자와 봄베이 사파이어 (Bombay Sapphire)  (0) 2013.04.16
내 몸은 비커 (Beaker)와 같습니다.  (0) 2013.03.31
Google(구글)에서 우편이  (0) 2013.03.22
봄볕에 화분을 널다.  (0) 2013.03.19
TV를 끄면?  (0) 2013.03.03
외롭거나 외롭지 않거나  (2) 2013.02.27
세면대와 딸기  (0) 2013.02.23
어떤 간장이지?  (12) 2013.02.14
Posted by 시선과느낌
TAG , ,

댓글을 달아 주세요